아내가 탄 차를 바닥에 추락시킨 남편 “보험금 노린 계획적 범죄”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지난해 12월 31일 A씨(50)는 아내와 함께 전남 여수시 금오도에 와 이날 오후 10시경 선착장 경사로에서 자신의 제네시스 차를 추락 방지용 난간에 부딪힌 후 이를 확인한다고 하고 차에서 내려 차에 타고 있던 아내(47)를 차와 함께 해상에 추락시켜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 된 바 있다.

A씨 측은 “검찰의 공소 내용을 전면 부인한다. 당시 사고는 경황이 없는 상황에서 일어난 우발적 사고 일뿐” 라고 했지만 검찰은 “이 사건은 아내의 재산을 노린 계획적인 범죄이다. 특히 사건 발생 직전 아내와 결혼을 하고 곧바로 보험에 가입해 17억 5000만원 보험금을 수령하려 한 점에 비춰 죄질이 매우 나쁘다”고 판단했다.

20일 광주지검 순천지원 제1형사부 심리로 열린 A씨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사형을 구형했다고 알렸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저작권자 위키블루]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