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지하주차장에서 두살아이 차에치여 ‘숨져’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21일 인천 강화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 30분경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에 위치한 한 야외 주차장서 2살 아기가 후진하는 산타페 차량에 치여 숨졌다고 알렸다.

아이의 어머니가(38) 차를 주차하고 뒷자석에 있던 아이를 안고 내린 뒤 승용차가 서서히 후진하며 사고는 일어났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어머니는 아이를 안고 승용차 뒤편에 후진하는 승용차를 막다가 아이를 떨어트렸고 승용차는 바닥에 있던 아이를 들이받았다. 경찰관계자는 “사고가 난 주차장은 약간 경사가 있는 지역으로 파악되며 승용차 이상 유무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라고 알렸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