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레나 고메즈 ‘신장 기증’ 해준 절친과 인연 끝내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지난 2일 미국 매체 레이더 온라인 등에서 셀레나 고메즈가 자신의 절친 프란시아 라시사와 더 이상 얘기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셀레나 고메즈는 친구이자 배우인 프란시아 라이사는 지난 2017년 셀레나에게 신장을 이식을 해준 것으로 큰 화제를 모았었다.

셀레나 고메즈는 당시에 희귀 난치 질환인 루푸스 병을 앓고 있어 화학 요법을 받던 차 결국 친구에게 신장을 이식 받게 되었다.

셀레나 고메즈는 프란시아와 수술대에 나란히 누운 사진을 공개하며 “더 없이 좋은 선물을 받았다. 이런 선물은 처음이다”라며 고마움을 전했다.

기사와 관련없는 자료

절친이였던 셀레나 고메즈와 프란시아의 사이가 틀어지게 된 이유는 셀레나 고메즈가 몸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였다.

셀레나 고메즈는 이식 후 “몸 관리를 제대로 하겠다”며 약속했지만 음주를 하는 등 건강관리에 소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매체는 “셀레나 고메즈 생일인 지난달 22일에도 프란시아가 셀레나 SNS에 축하 글을 남기지 않았다”며 두 사람의 절교 소문에 힘을 실었다.

[저작권자 위키블루] 김유진 기자 kyj@cmmkt.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